19일 저녁

코엑스에서 열린 필스너데이.

날이 선선해서 밖에서 술마시기 딱 좋은 날이었다. 게다가 쿵짝쿵짝 라이브 공연까지~

더할나위 없이 훌륭했던 야외음주의 기억 ㅋ

만오천원 내면 입장권과 함께 필스너 잔을 교환할 수 있다.

작년엔... 맥주랑 스낵 포함이었는데....

고작 잔만주다니 ㅠㅠㅠㅠ

대신 맥주 500ml에 3천원 950ml에 5천원이었으니... 나름 저렴했다. 그리고 푸드트럭에서 파는 안주들도 나름 합리적인 가격.

그럼에도 15,000원 내고 입장해야 했다면 안갔을듯... ^^;;;;

 

굽는중, 토핑중, 이장아들, 약골님이 만들어주신 피자. 맛있었다!!!! 역시 음식은 바로 만든게 짱!

 

그리고.. 양만 점점 늘어가는 어떤 여자의 5월의 집밥.  소고기랑 마리나라 토마토 소스가 의외로 케미가 좋다!

 

그리고 심리적 불안인지 뭔지.. 요즘 지름신이 와서.. 아니 지름신도 아니고 소비병.. 소비병이 맞겠다. 자꾸 뭘 사고싶어져서 목적없이 뭘 사야하나 고민하다가 무지 아크릴케이스에 꽂혔다. 꽂히고 이틀 뒤인가 무지 세일이 시작됐다는 걸 알았지.

그래서 바로 무지로 직행!

마구 사들였다.

그래.. 어차피 월급은 통장을 스치는 거...

실은 바로 전주에 유니클로 세일이라 그래서 왕창 샀다. 근데 병이 치유가 안되서.. 또 이러고 있는것이었다..

여튼 5단 아크릴케이스와 벨루어 케이스를 함께 구매..

아... 겁나 비싸 ㅠㅠ 일본가서 사면 반값 좀 더주면 산다던데... 저 아크릴 케이스를 들어보고 마음 싹접었다.

엄청 무겁다.

저걸 사들고 돌아다니고.. 깨질까 전전긍긍하며 모시고 오느니 그냥... 한국서 사는거다(게다가 우선 뭐든 질러야 좀 위안될 것 같았...;;;)

막상 하려고 하면 할건 없는데 가진건 많아서(옷이나 액세서리나.. 매 한가지) 구매한 벨로와 케이스로는 부족했지만 원래 쓰고있던 클루 보석함의 서랍이 적당맞게 들어가서 버리지 않고 활용했다. 나중에 일본가면 벨루어케이스는 추가로 더 사 와야겠다.

여튼 깔끔하고 맘에든다! 클루 케이스도 10년 넘게 잘 썼는데 저게.. 색이 색인지라 밖에 꺼내놓으면 너무 갑툭튀고 서랍안에 넣어두고 쓰자니 불편해서 바꿔야지 바꿔야지 하다가 무지케이스에 꽂혀 바꾼건데 아주 좋다!! 깔끔함으로는 명왕급! 훗~

그리고 메이크박스도 두개 구매-아크릴케이스와 벨로와케이스는 10%할인, 메이크박스는 기본 10%에 추가 10% 할인.

 

그리고.. 또..또..

동생 친구가 캐나다 여행간길에 부탁했던 룰루레몬 헤드밴드도 드디어 받았다.

하나 가지고 쓰자니 매일매일 손빨래를 해야해서 좀 괴로웠는데... ^^세개를 추가로 구매하고 난 무적이 되었다!!!!!!

색 있는 걸 하면 어쩐지 너무 튀고 이상할 것 같아서, 첫 구매때 검정색을 했었던 건데..

의외로 색 있는 것이 차라리 더 안 어색하다. 검정색은 티가 안나서 뭔가 달걀귀신 같은 느낌이랄까......ㅋㅋㅋ

캐나다 달러로 18달러!

17,000원 정도로 구매. 한국보다 개당 만원이상 싸다.. 하아... 진짜 슬프다.

무지나 룰루레몬이나 한국에서의 가격은 정말 어마어마 하구만...

너무 하다규!!!!!!!!!

 

앞으로는 4개로 일주일 내내 잘 돌려쓰며 더위에 굴하지 않고 더욱 열심히 요가를 하겠돠!!!!!!!!! 꼭이돠!!!!!!!

 

 

by Jinnia 2017.05.23 14:59
| 1 2 3 4 5 6 7 8 9 ··· 348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