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오늘 생일인 친구가 있어 기프티콘을 쏴주면서... 5월 초 생일이었던 또다른 친구가 떠올랐다.

한때는 한시도 떨어지지 않고 매일 붙어있던 그 친구는 정말 자유로운 영혼이다.
난 늘 그 친구가 어디로 사라질까 전전긍긍했었고... 공사다망한 그 친구에게 주기적으로 연락을 해 애정공세를 퍼부었었다.

난 실은 그 친구에게 뿐만 아니라 모든 친구들에게 주기적으로 연락을 하고 만났었다.
늘 연락하는 쪽은 나였다.
늘 서운한 쪽도 나였다.

사람에게 큰 상처를 입고 인간관계에 대해 다시 생각하던 어느 해...
어떻게 보면 집착하듯이... 사람들에게 주기적으로 연락을 하고 만남을 갖던 것을 그만두었다.

그래서 하루가 멀다하고 약속이 있던 내가 매일 느긋하게 요가하는 오늘의 내가 되었다. 하하하하하하하하하.

이 결과에 만족하는지 아닌지... 잘 모르겠다.
어느때에는 매우 만족스럽다가 어느때에는 외롭고.. 내가 놓쳐버린 게 아닌가 싶은 사람들이 그리워 외롭기도 하니까..(그럼에도 내가 먼저 연락하지 않으니 연락이 끊어진 사람들을 계속 그리워하는 내가... 어느때엔 참 미련한 것 같기도 하다 ㅎ)

월요일 밤 1년만에 연락이 닿은 친구와 이야기를 나누다 그와 내가 함께 알았던 "5월 초 생일이었던 그"는 잘 지내냐며 물었고 나는
잘 모르겠다고 했다.

그 친구는 원래 먼저 연락하는 법이 거의 없고 한때는 그게 엄청 서운했었는데 이제는 그런것에 서운해하지 않기로 했다고... 살다보면 어디선가 만나지겠지.. 그냥 그때가 되면 옛날에 그랬듯이 늘 살가운 친구가 되기로 했다고..

이야기 하니 그는 나에게 철들었다며 껄껄 웃었다.

여튼.. 나는 오늘 그 친구에기 늦어서 미안하다며 커피한잔과 에그타르트 기프티콘을 보냈다.
메시지를 보내고 보니 마지막 메시지는 작년 내 생일이었다.

그렇게 우리는 소식없이 1년을 보냈는데...
소소하게 작은 소식들 나누지 않아도 어쩐지 이 사람과는 평생 갈것 같다는 느낌때문인지... 오랜만의 연락이 별스럽지 않았다.


혼자서는 살아갈 수 없지만..
혼자서도 잘 사는 사람이 되어야 타인과도 잘 산다는 것을 깨닫고 실천하며 배워가는 중이다


2.
어제의 아쉬탕가와 오늘 점심 발레를 하고..
몸이 너덜너덜해졌다.
뜨아...

결국 저녁요가는 포기하고 밝은 하늘을 보며 터덜터덜 집으로 걸어왔다.

싸갖던 도시락은 접시에 탈탈 털어놓고
간만에 집에서 여유롭게 저녁을 먹었다
by Jinnia 2017.05.16 21:33
| 1 2 3 4 5 6 7 8 9 ··· 137 |